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본문 글자크기 확대
  • 본문 글자크기 축소
  • 본문 인쇄
  • HOME
  • 학회소식
  • 보도자료
KAOMI, 지난달 26일 동계특강 350여명 참가
등록자 임플란트학회 등록일 2018-12-03 조회수 198회

KAOMI, 지난달 26일 동계특강 350여명 참가

임플란트, 디지털 덴티스트리‘대세’ 확인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구영·이하 KAOMI)가 지난달 26일 서울성모병원에서 ‘2018 동계특별강연회’를 개최, 350여명의 치과의사가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KAOMI 우수회원제도위원회(위원장 장명진)가 주관하고 있는 특강은 지난 하계특강부터 ‘임플란트 치료의 조화와 균형’을 대주제로 시리즈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동계특강은 총 3회 시리즈 중 두 번째로 ‘When Digital meets Implant!’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에 특강에서는 디지털 임플란트와 관련해 구강외과, 보철과, 치주과 등 각 분야별 지견을 한자리서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Digital implant의 치료계획’을 주제로 기조 강연에 나선 심준성 교수(연세치대 보철과)는 환자안전과 complication 최소화라는 차원에서 디지털 치의학의 발전상과 향후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강상훈 교수(일산병원 구강악안면외과)가 ‘Digital implant에서 navigation’을 주제로 강연했다. 강 교수는 “CT가 보편화됨에 따라 3차원 골격분석방법과 모의수술법이 발달돼 구강악안면 부위의 진단과 수술계획 과정이 비교적 정확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네비게이션 수술방법은 수술 전 영상 검사자료를 수술 중에 이용해 육안으로 확인하기 힘든 중요 해부학적 구조물 등 실시간 영상을 통해 확인하면서 가능한 최소 침습법으로 정확하게 수술 전 치료계획에 맞춰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네비게이션 수술은 영상의 중첩등록과정 등에 있어 아직 명확히 정립돼 있지 않기 때문에 더욱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는 점도 강조했다.
 
윤정호 교수(전북대치대 치주과)는 ‘GBR을 위한 컴퓨터 가이드의 이용’을 주제로 강연했다. 윤 교수는 “치은박리와 봉합을 필요로 하지 않으면 디지털 가이드를 이용해 비침습적 치료를 할 수 있다”며 “또한 골질 및 양이 부족했을 때, 수술부위의 골 양과 임플란트 식립 위치 등을 시뮬레이션해 적절한 치료를 가능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이날 마지막 강연은 박지만 교수(연세치대 보철과)가 나섰다. 그는 ‘Digital implant 보철의 최신 경향’을 통해 구강스캐너 등 디지털 치과에 사용되는 다양한 장비를 이용한 임플란트 진료에 대해 소개하고, 디지털 기술이 가져온 실질적인 변화된 모습을 증례로 선보였다.
 
KAOMI 차기회장인 장명진 위원장은 “이제 치과계도 디지털 기술은 물론 인공지능 분야의 발달에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번 동계특강은 이 같은 시대 흐름에 치과계가 보다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마련한 만큼 치의학 분야에서 새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KAOMI 구영 회장은 “지난 1994년 출범한 KAOMI는 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아 국내 치과계 사반세기 역사를 함께하며 성장해왔다”며 “최대 규모의 회원 수를 자랑하는 학회인 만큼 자만하지 않고 꾸준히 정진하고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