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본문 글자크기 확대
  • 본문 글자크기 축소
  • 본문 인쇄
  • HOME
  • 학회 소식
  • 보도자료
KAOMI, 비전 2030 설계 닻 올렸다
등록자 임플란트학회 등록일 2018-05-30 조회수 1,009회
KAOMI, 비전 2030 설계 닻 올렸다
임원워크숍 열고 TF팀 윤곽 논의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구영, 이하 KAOMI)가 지난달 26일 서울대치과병원에서 ‘2018년 KAOMI 임원 워크숍’을 열고, 비전 2030 설계의 닻을 올렸다.

KAOMI 구영 회장은 취임 당시 현재 사용 중인 비전 2020을 발전시켜 새로운 비전 2030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 날 워크숍에서는 기존의 비전 2020 제작 및 공표 당시의 상황을 돌아보고, 새로운 사명 제작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며 TF팀의 윤곽을 잡았다.

구영 회장은 “사명서를 갖는다는 것은 우리가 지향하는 목표를 갖는 것”이라며 “앞으로 일어날 선택과 결정은 물론 사업을 구상할 때도 기초가 되는 만큼 학회 회원 전체의 뜻을 담을 수 있어야 한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또한 KAOMI는 25년을 맞은 학회 역사를 잘 기록하는 일도 미래의 올바른 결정에 중요하다는 데에 공감하고, 20년사 발간 후 학회 활동을 기록하는 사업도 임기별‧연도별로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KAOMI는 이에 앞서 대한구강생물학회 우경미 교수를 초청해 ‘현미경으로 들여다본 골성융합 및 골재생의 세계’ 강연을 들었다. 우 교수는 임플란트 식립 직후부터 임플란트와 주변골 재생 및 골융합이 일어나는 단계까지의 세포 수준에서의 변화에 대해 심도 있는 강의를 펼쳐 호응을 얻었다.

KAOMI 임원진은 “임상의를 위해 필수적인 내용을 단계별로 알기 쉽게 풀어 임상에 큰 도움이 되는 강연이었다”고 호평했다.

KAOMI는 ‘지식공유와 교유의 장’을 슬로건으로 다양한 유관 학회와 학문적 교류를 확대하고, 관련 학회로부터 학술자문위원을 추천받아 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우 교수는 대한구강생물학회 추천 학술자문위원으로 이번 워크숍에 참여했다.

우 교수는 “KAOMI가 임상-기초 연구자들의 지식 공유의 장이 되고,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KAOMI 차기 임원 워크숍은 9월 9일 부산에서 열리는 추계학술대회 전날인 9월 8일에 열릴 예정이다. 이 워크숍에는 전국 지부장 및 지부 임원이 모두 참여한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