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본문 글자크기 확대
  • 본문 글자크기 축소
  • 본문 인쇄
  • HOME
  • 학회 소식
  • 보도자료
KAOMI, 핵심 키워드로 풀어낸 #Implantology
등록자 임프란트학회 등록일 2017-10-26 조회수 226회
KAOMI, 핵심 키워드로 풀어낸 #Implantology
상반된 의견 듣고 내게 맞는 술식 선택



“임상에서 고민했던 경험과
연자들의 노하우가 어우러져
술식을 비교해 선택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여환호, 이하 KAOMI)는 지난 22일 가톨릭 서울성모병원 의생명산업연구원 대강당에서 ‘2017년 추계학술대회’를 개최,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또 한 번 KAOMI의 저력을 보여줬다.

‘#(해쉬태그)Implantology’라는 대주제로 진행된 학술대회는 실제 임상에서 고민하는 주제들을 4가지 키워드로 구성해 펼쳐졌다.

상악동 거상술 시 ‘골이식’ 필요한가?
#Sinus_lift를 소주제로 장호열(건양대병원 치과) 교수가 ‘상악동 거상술에서 골이식은 필수적인가?’를 연제로 학술대회 시작을 알리며, 골이식 없이 상악동 거상술을 시행할 경우 안전하고 합병증을 줄이는 예측 가능한 결과를 보이고 수술시간과 비용이 적게 드는 경제적 이점이 있다고 발표했다.

이어 양승민(삼성의료원) 교수는 ‘상악동 골이식 체계적으로 하는 것이 낫다’를 연제로 앞서 발표한 장호열 교수와 상반된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상악동 내 골형성, 장기적인 체적 안정성, 술후 합병증의 관점에서 골이식을 동반한 경우가 안정적이며, 높은 성공률을 보이므로 체계적으로 골이식을 하는 편이 낫다”고 설명했다.

구치부에서 ‘발치와 보존술’
두 번째 소주제는 #ESM(Extraction Socket Management)이었다. ‘구치부에서 발치와 보존술이 꼭 필요한가’에 대해서는 이중석(연세치대 치주과학교실) 교수가 강연에 나섰다. 이중석 교수는 “발치와 보존술은 가이드 서저리, 즉시 부하 등 최신 수술법이나 보철방법에 걸림돌이 되는 광범위한 골이식을 극복하는 방법 중 하나로 구치부에서의 발치와 이식술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참가자들에게 설명했다. 특히 파괴된 발치와에서의 이식술이 갖는 가능성과 한계를 조명해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반면 김현종(가야치과병원) 원장은 “발치와 이식술이 임플란트의 장기 생존률에 도움이 되는지 아직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비용대비 효과에 대한 평가에도 엇갈린 시선이 존재한다”면서 “치유 관점에서도 골이식된 발치와가 자연치유에 비해 불리한 결과를 보이며 치료기간의 증가를 초래할 수 있어 전체 효율을 저해하는 결과를 보일 수 있다”고 상반된 의견을 내놓았다.

임플란트·틀니 ‘융합’ 치료
오후에는 #Implant_denture를 소주제로 이성복(강동경희대치과병원) 교수와 성무경(목동부부치과) 원장이 연자로 나섰다. 먼저 이성복 교수는 ‘임플란트 피개의치’를 연제로 부분틀니는 흔들거림으로 잇몸에 통증을 유발하고, 저작력이 약하지만 결손부위에 임플란트를 추가로 식립해 적용하면 안정적이고 저작력이 높아 부분틀니보다 1.5배 더 높은 만족도를 나타낸다고 발표했다.

이에 반해 성무경 원장은 “2~4개의 임플란트를 지대치로 하는 Clasp RPD를 다루면서 attachment 를 사용한 피개의치의 경우 임상과 기공과정이 복잡하고, 상악에서는 대부분 crestal bone loss가 발생한다”면서 “교합력을 많이 받는 부분에서 support 역할을 하면 attachment 교환 주기가 매우 짧아지는 단점이 있다. 소수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crown을 만들어 치아 형태로 수복한 다음 일반적인 clasp denture 형태로 수복하면 상악에서 crestal bone loss를 줄이고 유지 관리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기성 지대주 Vs. 개별 지대주
마지막 세션은 #implant_prosthesis를 소주제로 지대주의 선택에 대한 강연이 진행됐다. 김도영(김&전치과) 원장은 ‘stock abutment의 장점 제대로 활용하기’ 강연을, 김기성(남상치과) 원장은 ‘Custom abutment’를 연제로 강연을 통해 각각 stock abutment(기성 지대주)와 customized abutment(개별 지대주)가 갖는 장단점을 어떻게 임플란트 술식이 적용할 수 있는지 참가자들에게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여환호 회장은 “임플란트 술식과 관련된 기본적인 키워드로 임상에서 고민하는 부분을 적절하게 해소시켰을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오늘 발표한 4가지 주제는 명확한 답이 없다. 연자들의 의견을 듣고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실제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인터뷰]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 임원진
한국서 맞는 석학들의 학술 잔치


올해 추계학술대회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KAOMI 임원진은 내년 3월 10일과 11일 양일간 더 케이호텔 서울에서 개최될 ‘iAO 2018’(조직위원장 김정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임플란트 학회 최초로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를 앞두고 있는 것은 물론 해외학회인 Osteology Foundation(OF)과 JOINT MEETING으로 진행하기에 전 세계 유명한 연자 및 임상가들이 한국을 찾는다.

김정혜 조직위원장은 “학회 로고도 세계학술대회에 맞춰 새롭게 만들었고, 국제적 기준에 맞춰 차근차근 준비 중이다. 국내 임플란트 수준이 해외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올라가고 있다. 매번 해외 학회에 나가야하는 임상가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한국에서도 세계 석학들의 강연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KAOMI 회원, 대한민국 치과의사들이 힐링 받고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여환호 회장도 “국내 임플란트 학회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이제 회원이 6,000명을 넘어섰다. 국제화 노력의 결실 중 하나인 ‘iAO 2018’에 꼭 참석해서 임플란트 학술에 대한 대한민국 치과의사들의 열의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KAOMI#Implantology#임플란트#‘iAO 2018’#국제학술대회

구명희 기자  nine@ddsnews.co.kr